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내달 한·아세안 정상회의 맞춰 부산서 해외 마케팅 종합대전
작성일
2019.10.24
조회수
158


30개국 100여 바이어 참가…소비재·산업부품 등 무역 상담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한국무역협회는 11월 25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맞춰 부산 해운대 벡스코(BEXCO)에서 '제12회 해외 마케팅 종합대전'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 30개국에서 100여명의 바이어가 참가해 우리 수출기업과 무역 상담을 한다.

특히 이번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리는 만큼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주요국 바이어들이 대거 방한한다.

주요 바이어로는 말레이시아 통신 및 건설장비 제조사 아펙스커뮤니케이션, 인도네시아 최대 통신사 텔콤인도네시아, 동남아 대표 전자상거래기업 쇼피, 대만 홈쇼핑 1위 모모, 중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체인 쑤닝닷컴 등이 참가한다.

미국 4대 이동통신사 스프린트, 두바이의 엔지니어링 서비스 기업 에스마, 핀란드 하이퍼마켓 체인 프리스마 등도 부산을 방문한다.

상담 분야는 소비재에서 기계, 산업용 부품, 신재생에너지까지 다양하다.

무역협회는 상담회 기간 '글로벌 유통시장 동향 및 진출전략 세미나'도 함께 열어 신흥시장 진출 사례와 동남아 전자상거래 트렌드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상담회 신청은 11월 1일까지 무역협회 홈페이지(www.kita.net)로 하면 된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