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2030 부산 세계박람회' 본격 추진…유치기획단 출범
작성일
2019.11.20
조회수
128


산업부, 개최 계획안 국무회의 보고…국내 최초 '등록 엑스포'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오는 2030년 세계박람회를 부산에서 개최하기 위한 범국가 차원의 유치 작업이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부산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 계획안'을 보고하고, 행사 유치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2030 부산 세계박람회'는 '인류 공존과 번영의 지혜 공유, 인간·기술·문화의 초연결'이라는 주제로 2030년 5월부터 11월까지 부산 북항 일원(육지 224만㎡·수역 42만㎡)에서 열린다. 관람 인원은 5천5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유치에 성공하면 국내에서 열리는 첫번째 '등록 엑스포'가 된다. 국제박람회기구(BIE)에 등록되는 5년 주기의 대규모 박람회로, 과거 대전과 여수에서 열린 '인정 엑스포'보다 훨씬 큰 규모다.

전세계 12번째, 아시아에서는 4번째 등록 엑스포 개최 국가가 되고, 올림픽과 월드컵에 이어 3대 주요 국제행사를 모두 개최한 7번째 국가로도 기록된다.

산업부는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를 통해 인공지능(AI), 스마트 시티·항만, 스마트 혁신 강국으로서 국가 위상을 높이는 한편 지역 측면에서 동남권 경제발전과 국가 균형발전 촉진 계기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부산의 역사·문화 등 소프트파워를 기반으로 한류의 전세계 확산과 동북아 평화교류 협력 거점 도약도 역점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전략을 토대로 산업부는 ▲ 범국가적 총력 유치 ▲ 창의적인 마스터플랜 수립 ▲ 합리적 재원 조달 ▲ 효과적 사후 활용 등을 '4대 중점 추진 방향'으로 제시했다.

우선 유치 작업과 관련해서는 체계적인 사전 준비와 신속한 대응을 위해 통상교섭본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유치기획단(1국 3팀)을 이달 중순에 출범하기로 했다.

산업부와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외교부, 부산시, 코트라 등이 유치기획단에 참가하며, 내년 하반기에는 국내외 주요 민간 인사를 중심으로 민관 합동 유치위원회를 발족한다.

또 분야별 전문가 100여명이 도심 재창조와 산업발전 견인을 위한 창의적 계획을 담은 마스터플랜을 마련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북항 재개발, 부산 대개조 등과 연계해 국제여객터미널, 오페라 하우스 등 인프라를 공동 활용하는 방안과 미래혁신 기술 전시를 통한 신기술 사업화 유도 등이 포함된다.

이밖에 흑자 달성과 국민부담 최소화 등을 목표로 하는 재원 조달, 전시·컨벤션과 문화사업 등으로 이어지는 사후 활용 방안도 염두에 둔다는 방침이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최종 선정은 오는 2023년 11월로 예정돼 있으며, 정부는 오는 2021년 5월 유치 신청서를 공식 제출할 계획이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