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항만공사 인도네시아 물류사업 진출…"보세창고 지어 운영"
작성일
2020.12.28
조회수
390

부산항만공사 사옥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과 인도네시아 간 물류 연계성을 확대하고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프로볼링고항에 보세창고 건립·운영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자바는 인도네시아 제2의 경제권역으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 있다.

프로볼링고항은 인근 수라바야항 체선 증가에 따른 대체 항만으로서 보세창고 등 물류 인프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인도네시아의 유력 물류회사인 PK,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함께 내년 2월 현지에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12월에는 보세창고 건립을 완료해 본격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1991년 설립된 PK는 현재 인도네시아 해운·물류업계 10위권에 진입한 기업으로 인도네시아 물류 회사 중 가장 먼저 프로볼링고항에 거점을 마련했다.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는 국내 기업의 해외 인프라 사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 설립된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합작법인은 보세창고 운영과 함께 내륙운송과 항만하역에도 참여하고 향후 냉동 창고, 신규 항만 개발·운영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항만공사는 설명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