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제약·바이오 기업 부산에 443억원 투자…최대 160명 고용
작성일
2020.12.28
조회수
64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에 본사를 둔 제약·바이오기업이 부산에 400억원이 넘는 시설 투자를 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28일 제약·바이오기업인 바이넥스와 의약품 제조시설 증설 투자 양해각서 체결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협약으로 바이넥스는 부산 사하구 장림동 본사 증설 투자에 443억원을 투입, 43명을 새로 고용한다.

본사 인근 터에 짓는 제조시설은 연면적 1만3천897㎡ 규모로 기존 제조시설(연면적 4천995㎡)의 3배 정도 된다.

증설이 끝나면 생산 능력은 기존 시설 대비 약 250%, 보관과 출하 능력은 약 300%로 늘어난다.

내년 1월 착공해 2022년 2월 준공할 계획이며, 제조시설이 완전히 가동되면 최대 160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바이넥스는 코스닥 상장 기업으로 합성의약품 사업이 전체 매출의 65%를 차지한다.

2009년부터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인 바이오 사업에도 뛰어들어 인천 송도와 충북 오송에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2곳을 운영하고 있다.

바이넥스는 1957년 부산에서 창업한 순천당제약이 모태로 60년이 넘게 부산을 기점으로 제약업을 이어오는 향토기업이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