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영남권 메가시티 육성'…5개 시·도 연구원 머리 맞댄다
작성일
2021.01.20
조회수
44

지난해 8월 출범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부산·울산·대구·경북·경남 5개 시·도가 영남권을 수도권에 상응하는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하기 위한 청사진 마련에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경남도는 영남권 5개 시·도, 4개 연구원이 '영남권 발전방안 공동연구 추진계획'을 수립하는 데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러한 협력은 지난해 8월 5일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참석해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출범한 이후 영남권 발전을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자는 취지다.

그동안 시·도지사 간담회와 실무협의회에서 영남권 발전방안 공동연구와 영남권 광역교통망 구축방안 등과 관련한 현안을 과제로 합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영남권 발전 현안 과제로 경남연구원이 '영남권 광역교통망 구축방안'을 맡는다.

부산연구원이 '영남권 안전한 물 관리체계 구축방안'을, 대구경북연구원이 '낙동강 역사문화 관광벨트 조성'을 각각 챙긴다.

이러한 현안 과제를 토대로 5개 시·도 연구원이 오는 8월까지 발전방안 연구를 공동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내용에는 광역교통·역사문화관광·환경·한국판 뉴딜 등 분야별 당면현안과 영남권 공동대응이 필요한 분야별 발전방향, 영남권 목표 제시와 발전전략이다.

또 분야별 발전전략·핵심과제·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사업 등 분야별 실행계획, 국내외 사례 분석을 통한 영남권 광역행정권 구축 방안도 포함된다.

영남권 5개 시·도는 이러한 공동연구가 마무리되면 연구에서 도출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박일웅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공동연구에서 영남권 5개 시·도가 각자의 강점을 살리고 지역 간 역할을 분담해 지역 상생을 위한 현안 사업을 더 가속하는 토대를 마련하고, 동남권 메가시티 사업과 연계해 영남권이 하나의 생활권이자 경제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