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엑스포 유치 PT, 회원국 호평…尹대통령도 격려 메시지
작성일
2022.06.22
조회수
35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발표(PT)를 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2022.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표자로 나선 한국의 국제박람회기구(BIE) 2030 세계박람회 개최후보국 2차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이 회원국들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IE 총회 참석을 위해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한 총리는 21일(현지시간) 2차 PT를 마친 후 BIE 회원국 관계자들을 연이어 만나며 부산 유치에 지지를 호소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세오콜로 주프랑스 남아공대사를 접견한 한 총리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는 기술 발전과 글로벌 협력을 통해 대전환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장이 될 거라는 점을 재차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양측은 BIE를 넘어 무역과 투자 등에서의 협력 의사도 공유했다.

한 총리는 이어 마티치 세르비아 무역정보통신부장관을 만나 한국의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양측은 엑스포 유치 문제와 더불어 ICT, 신재생에너지, 배터리 관련 산업 등에서 기업 간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한국 측은 세르비아에 통상교섭대표단을 보낼 의사를 내비쳤고, 세르비아 측에서는 빨리 와달라며 환영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교부장관도 만났다. 한 총리는 경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첨단기술·탄소저감 등 투자 분야 계획을 설명하기도 했다.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선거 일정으로 인해 한 총리를 만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외교장관을 통해 한 총리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한 총리는 독립국가연합(CIS)·몽골대사와 만찬간담회도 가졌다. 루스탐바에프 주프랑스 우즈베키스탄대사, 갈리에프 주프랑스 카자흐스탄대사, 우바이둘로 주프랑스 타지키스탄대사, 셰르-니야즈 주프랑스 키르기즈스탄대사, 울람바야 주프랑스 몽골대사가 참석했다.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민간 차원의 교류 협력 채널을 만들자는 제안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접견한 나라 관계자들이 '한국의 테마가 자국의 국내 우선순위와 일치했다', '최선의 테마였고, 비전을 담고 있었다', '한국의 PT가 굉장히 좋았다', 다음에는 한국 유치 기념 만찬을 할 수 있을 거 같다' 등의 평가를 냈다고 전했다. 한 총리가 불어로 발표한 점이 인상적이었다는 평가도 나왔다.

또 다른 관계자는 듣기 좋으라고 좋은 이야기만 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형식적으로 하는 말인지, 정말 그렇게 생각하는 건지는 억양과 표정에서 드러난다"며 "(개최후보국) 셋을 비교했을 때 한국(PT)이 좋았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PT에 대한 평가를 듣고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주프랑스대사관에서 진행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한인행사에서 윤 대통령과의 문자 메시지 대화를 소개했다.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 '오늘 PT가 잘 됐다고 들었습니다'라고 보냈다. 그래서 '감사합니다' 그렇게 보냈더니 대통령이 '오늘은 누리호 발사도 성공하고 좋은 일이 많은 날입니다'라고 또 보냈다"며 "파리의 동포들이 음으로 양으로 도와줘서 오늘 PT 잘 마쳤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2.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