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시 '지자체 최초' 인공위성 개발 눈앞…2023년 발사 목표
작성일
2022.07.07
조회수
20


누리호 발사 장면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22.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민간과 정부가 손을 맞잡았다.

정부는 8일 오후 2시20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공동 주재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한 유치위원회는 기존의 '민간 재단법인 유치위원회'와 '정부 유치지원위원회'를 통합한 것이다.

14개 정부부처 장관, 부산시장, 삼성전자·SK 등 5대 그룹 및 글로벌 엔터그룹 CJ 회장, 경제단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 한국국제협력단 (KOICA·코이카) 등이 참여한다.

회의에서는 위원회 운영 세부사항을 담은 위원회 운영세칙을 확정하고, 외교부에서 유치교섭활동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는 국가별 유치교섭 전담 앵커기업 매칭 등 기업의 유치 활동 현황과 계획을 담은 '민간위원회 유치활동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향후 경제단체·기업 차원에서 맞춤형 사절단 파견, 각국 주요인사 초청 등 민간 기업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한 총리는 "부산세계박람회가 단순한 지역 행사가 아닌 국가적 어젠다"라며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관의 역량을 총결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의 차별화 포인트로 메타버스 등을 활용하는 한편, 국가별 스터디그룹을 만들어 꾸준히 신뢰관계 쌓아나간다면 유치 지지를 끌어낼 수 있겠다"며 "기업 등 민간 차원에서 정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3차례 경쟁 프레젠테이션(PT)과 유치계획서 제출, 현지 실사 등을 거쳐 내년 말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2.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