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지사 "이란 기업 '투바' 7~8월 40억 첫 투자"
작성일
2016.05.19
조회수
228


충북도와 전통의학공동연구소 설립을 추진 중인 이란 국영기업 투바(TOOBA)의 첫 투자가 7~8월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란을 방문 중인 이시종 충북지사는 18일 KBS청주 라디오 유용의 시사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투바와의 MOA(합의각서)를 통해 도와 투바는 빠른 시일 안에 전통의학연구소 설립을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7~8월께 투바가 첫 투자금 40억원을 보내면, 충북은 국비 10억원 도비 10억원 등 20억원을 보태 연구소를 설립하게 될 것"이라며 "연구소의 연구 결과를 가지고 의약품 제조시설 설립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란 현지에 와보니 전통식물 산업이 굉장히 발달해 있더라"라고 전하면서 "이란의 전통식물과 우리의 바이오기술을 잘 접목하면 세계적인 의약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특히 그는 "투바와의 MOA는 이란 테헤란 호세인 하쉐미 주지사 입회하에 이뤄졌다"면서 "충북과의 전통의학연구소 설립 사업은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 이후 이란과 공생하고 합작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원종 전 충북지사(민선 2~3기)의 대통령 비서실장 발탁에 관해 이 지사는 "충북은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라며 반겼다.

그는 "이 비서실장과 통화했는데, (이 비서실장이)이란 방문 결과를 보고해 주면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전하면서 이란 합작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16일(현지시각) 오전 투바 사옥을 방문, 호세인 아야티 투바 대표와 전통의학공동연구소 설립을 위한 MOA를 체결했다.

이 지사 일행은 17일(현지시각) 이란 줄기세포 연구 핵심시설인 로얀연구소에서 줄기세포 연구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한국과의 인적 교류를 희망하는 로얀연구소도 충북경제자유구역에 연구기관 설립을 검토 중이라고 도는 전했다.

지난 14일 출국한 이 지사 일행은 이날 이란 일정을 마치고 터키로 이동했다. 터키 항공정비(MRO) 기업과 사업 교류협력을 방안을 논의한 뒤 오는 20일 귀국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