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청주 오창테크노폴리스 조성 '순조'…SPC 설립 완료
작성일
2016.06.07
조회수
371


산업 폐기물 매립장 부지 해결…지구지정 추진

충북 청주 오창 테크노폴리스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 사업을 진행할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이 완료된 데 이어 걸림돌이 된 산업 폐기물 매립시설 문제도 해결됐다.

청주시는 5일 청원구 오창읍 일원에 산업단지인 테크노폴리스 조성 사업을 맡을 SPC가 설립됐다고 밝혔다.

시와 SPC에 참여할 6개 업체는 지난달 15일 법인 설립 등기를 한 뒤 사업자 등록 신청을 마쳤다.

법인은 시와 민간 업체가 10억원을 공동 출자했다. 시는 자본금의 20%에 해당하는 2억원을 부담한다. 오창 테크노폴리스 내 시유지 5만7000㎡를 현물로 냈다.

나머지는 리드산업개발 30%, 현대엔지니어링 29%, 에스알그린텍 6%, 청안건설이 5%를 출자했다. 이들 업체는 산업단지 공사를 맡는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교보증권과 설계를 맡은 홍익기술단도 5%씩을 출자해 주주로 참여한다.

시는 관련 기관과 협의해 산업단지 지구지정 및 개발계획을 보완, 수정하기로 했다. 계획안이 최종 확정되면 충북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에 지구 지정을 요청할 예정이다.

시는 이런 절차를 밟으면 오는 8월 말이나 9월 초에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사업 자금을 확보한 뒤 감정평가·토지 보상 등을 거쳐 내년 5~6월 착공할 계획이다.

오창 테크노폴리스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 진행에 걸림돌이 됐던 폐기물 매립 시설 설치도 해결됐다. 지난해 3월 시와 폐기물 처리시설 이전 업무협약을 맺은 ES청원이 새로운 매립 장소로 오창 테크노폴리스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환경영향평가를 하던 금강유역환경청은 사업 대상지가 중복되지 않도록 조치를 요구했고, 지구 지정 절차 진행이 지연된 것이다.

이에 시는 관련 부서, ES청원과 협의 등을 거쳐 최근 테크노폴리스 일부를 제척해 매립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 매립장 문제가 마무리되면서 지구 지정을 위한 절차 진행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창 테크노폴리스는 사업비 3300억원을 투자해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가좌리와 후기리 일대 258만2557㎡에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