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도·진천군-한화큐셀 태양광 셀 공장 증설 협약
작성일
2016.11.15
조회수
583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와 진천군은 14일 한화큐셀코리아㈜와 진천 산수산업단지 내 태양광 셀 생산 공장 증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이시종 지사와 송기섭 진천군수, 차문환 한화큐셀코리아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셀 생산 능력 세계 1위의 태양광 토털 솔루션 기업인 한화큐셀은 공장 증설 부지로 말레이시아와 저울질하다가 진천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10월 1.5GW 규모의 태양광 셀 양산 체제를 갖춘 데 이어 추가 증설까지 마무리하면 진천 공장은 대구 인구의 3배 규모인 750만명이 동시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는 셀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이지만 공장 증설을 위한 향후 투자 금액이나 준공 시점, 생산 규모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지사는 "한화의 태양광 투자로 충북 경제지도가 바뀌고 있다"며 "한화와 함께 충북이 세계로 뻗어 나갈 기회인 만큼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2011년 전국 유일의 태양광산업 특구로 지정된 이후 태양광 기술 개발, 전문인력 양성, 기업 유치·지원 등에 주력해 왔다.

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