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주시 농업기술센터 로봇 포유기 시범 운영
작성일
2017.06.15
조회수
254


어미 대신해 송아지 젖 먹여…포유기간 단축·노동력 절감 효과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축산농가 2곳에 시범적으로 로봇 포유기(젖을 자동으로 주는 기계)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어미를 대신해 젖을 먹이는 로봇 포유기는 개체별로 부착된 목걸이를 인식해 월령과 체중, 영양 상태에 따라 송아지에게 주는 젖의 양과 횟수도 자동으로 조절한다.

사육사는 송아지에게 포유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훈련을 시킨 뒤 정기적으로 기계만 관리해주면 된다.

로봇 포유기를 이용하면 젖 먹이기 기간이 14일 정도 단축되고, 송아지 질병 발생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분석됐다.

로봇 포유기 1대로 20∼30마리까지 관리가 가능해 노동력과 시간을 대폭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관계자는 "로봇 포유기가 소 사육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시범사업의 성과 분석을 통해 일선 농가에 확대 보급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