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 고용률 72% 눈 앞··· 제주 이어 전국 2위
작성일
2017.10.20
조회수
210


충북 지역 고용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고용률 상승에 힘입어 실업률도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19일 통계청의 9월 고용동향 발표 자료에 따르면 충북 지역 고용률은 71.9%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15~64세(OECD 기준) 경제활동인구 중 실제 취업한 인구의 비율이다.

충북은 74.9%의 전국 최고 고용률을 기록한 제주도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실업률 역시 지난 8월에 이어 두 달째 전국 최저치를 기록했다. 충북의 9월 실업률은 1.3%로 전달 2.1%보다 0.8% 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달 전국 시도 평균 고용률은 66.9%로 지난 8월 고용률 66.7%보다 0.2%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실업률은 충북보다 3배 가까이 높은 3.4%였다.

충북 지역 고용률은 지난 5월(70.5%) 70%대에 진입했다. 5개월째 70% 이상 수준을 유지하면서 실질 고용률 상승을 입증하고 있다.

도내 경제활동인구는 89만4000여명으로 지난해 86만6000여명보다 2만8000여명 증가했다. 같은 기간 취업자 수 역시 84만4000여명에서 88만3000여명으로 동반 상승했다.

근로 형태의 질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임시 근로자 수는 14만5000여명이었으나 올해는 13만8000여명으로 7000여명 감소했다.

반면 상용 근로자는 42만3000여명으로 지난해 40만2000여명보다 2만1000여명 늘었다. 자영업자 수는 21만여명으로 지난해 20만1000여명보다 9000여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별 고용 동향을 보면 농림어업 종사자가 1년 새 9만4000여명에서 10만6000여명으로 늘었고, 건설업 종사자도 5만여명에서 5만9000여명으로 증가했다.

오세동 도 일자리기업과장은 "상용 근로자 수가 늘었다는 것은 안정된 일자리가 대폭 확대됐다는 방증"이라면서 "대내외의 불확실한 경제 상황에서도 고용률이 개선된 것은 다양한 일자리 시책과 공격적 투자유치 노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자리정책 추진본부를 구성한 도는 일자리 관련 사업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높은 고용률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