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곤충, 미래의 식량" 충북도 첨단 종자보급센터 건립
작성일
2017.11.22
조회수
190


2020년 문 열어…갈색거저리 등 식용곤충 보급 전진기지 역할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에 식용곤충 종자를 보급하는 첨단 시설이 건립된다.

17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 농업기술원 2천㎡ 터에 50억원(국비 25억원, 지방비 25억원)을 투자해 곤충 종자보급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지난 5월 농림축산식품부의 곤충 종자보급센터 건립 사업 공모를 통해 충북이 유치한 것이다.

도는 내년 3월까지 설계를 마친 뒤 공사에 들어가 2019년 시설을 준공, 2020년 1월부터 본격적인 센터 운영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맞춰 곤충 사육 전문인력 7명도 채용할 방침이다.

이 센터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시설을 활용한 사육시설, 연구·실험실, 저온저장고, 질병 진단서버, 생리환경조사실, 검사실 등을 갖춘다.

갈색거저리, 흰점박이 꽃 무지, 귀뚜라미 등 식용으로 등록된 곤충과 반딧불이 종자를 대량 생산해 농가에 보급한다.

또 우수 곤충 자원 개발, 곤충 질병 관리 체계 구축 등의 업무도 맡아 국내 식용 곤충산업의 전진기지 역할을 맡게 된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곤충산업 시장은 2020년에 5천억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블루오션"이라며 "이 센터는 우수한 곤충 종자를 생산해 전국의 농가에 보급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