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영동산업단지에 성우파일 등 중소기업 3곳 입주
작성일
2018.02.02
조회수
117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건설자재를 생산하는 성우파일 등 3개 업체가 충북 영동산업단지에 둥지를 튼다.

영동군은 31일 군청 상황실에서 이들 업체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업체는 생산라인을 갖추는 데 37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350여명의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협약 기업은 PC암거박스·저류조 등을 생산하는 태영피씨엠, 식품제조업체인 푸른하늘 등이다.

이로써 영동군 용산면 한곡리 99만8천㎡에 조성된 영동산업단지는 61만5천315㎡의 산업용지 중 25만9천861㎡를 팔아 42%의 분양률을 기록하게 됐다.

박세복 군수는 "해당 업체의 공장 설립과 이전을 돕기 위해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국 어디서나 2시간에 접근할 수 있는 영동산업단지의 분양 가격은 ㎡당 9만3천680원이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