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 20여년만에 국가산단 들어서나…오송·충주 후보지 선정
작성일
2018.09.11
조회수
136


충북도 체계적인 준비 성과…타당성조사 거쳐 2~3년 뒤 확정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20여 만에 충북에 국가산업단지(이하 국가산단)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31일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열어 국가산단 후보지 7곳을 선정했다.

충북에서는 국가산단을 신청한 오송 제3생명과학단지와 충주 바이오헬스 2곳이 모두 후보지에 포함됐다.

국가산단 결정은 타당성 조사, 관계부처 협의,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2~3년 뒤에 이뤄진다.

이들 지역이 국가산단으로 확정되면 1997년 오송생명과학단지 이후 20여 년 만에 충북에 국가산단이 다시 탄생하게 된다.

충북도는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받기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연구용역에 들어갔고 전문가, 교수, 연구원, 한국주택공사(LH) 관계자 등으로 자문단을 꾸려 가동했다.

사업 타당성 확보를 위해 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투자의향서를 받았고, 부동산투기 방지를 위해 지난해 9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과 개발행위제한·건축허가제한 구역을 지정하기도 했다.

도는 8.47㎢에 3조4천억원을 투자해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을 조성, 바이오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서충주 신도시에 개발할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는 3천586억원을 들여 2.50㎢ 규모로 조성돼 정밀의료분야 6대 핵심산업을 육성하는 전진기지 역할을 한다.

도는 국가산단 조성 단계에서 9조8천억원, 3만4천명의 경제파급 효과와 고용 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송과 충주에 국가산단이 본격적으로 조성되면 4차 산업혁명을 이끌고, 지역 균형발전에도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