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영동군, 20억 들여 42개 농업 신기술 보급
작성일
2019.01.16
조회수
129


충북 영동군이 지역에 맞는 신기술 보급을 위한 맞춤형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16일 군에 따르면 올해 인력개발 분야 6개 사업 1억4100만 원, 농촌자원 분야 5개 사업 1억9000만 원, 귀농·귀촌 분야 6개 사업 2억9700만 원, 연구개발 분야 14개 사업 7억8500만 원, 작물환경 분야 8개 사업 5억2100만 원, 와인산업 분야 3개 사업 1억500만 원 등 총 42개 맞춤형 시범사업에 20억3900만 원을 투입한다.

군정방침인 농업의 명품화와 경제 활력화를 위한 기초 작업이다.

주요 사업은 과수 국내육성품종 보급, 복숭아 우수품종 보급 시범사업, 과수 유해동물 피해경감 시범사업, 젖소 착유 세정수 정화처리 시스템 기술 시범사업, 농가형 와인 제조설비 지원 등이다.

모두 과학영농을 기반으로 부자농촌을 이끌고 농촌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전할 선도 사업들이다.

영동군 농업인에 한해 지원하며, 사업 희망자는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갖춰 오는 2월 8일까지 군 농업기술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사업자는 분야별 선정기준에 따라 서류·현지심사를 거쳐 군 농업산학협동심의회를 통해 선정한다.

사업은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군은 기술보급을 목적으로 시행하는 사업인 만큼 지원대상 농민을 담당 공무원이 밀착 지도해 사업의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영동군청 홈페이지(http://www.yd21.go.kr) 공지사항 또는 영동군농업기술센터(043-740-5959)로 문의하면 된다.

조원제 영동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4차 산업혁명, 기후 변화, 안전 먹을거리 등의 현안문제로 농업인의 신기술 수요가 나날이 늘고 있다”라며 “지역실정에 맞는 신기술을 보급해 농산물 안전생산은 물론 농촌 활력을 도모하겠다”라고 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