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시동…10개 기관·기업 업무 협약
작성일
2019.02.26
조회수
98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에 도전하기 위한 첫발을 뗐다.

도는 22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교육청, 충북대, 제천시, 세명대학교, 청년스마트팜사업단, 농협 충북지역본부,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 충북청년농업인연합회, 콜마파마㈜ 등 9개 기관·기업과 스마트팜 혁신밸리 성공 추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생산·교육·연구 기능을 모두 갖춘 일종의 산업단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2022년까지 권역별로 스마트팜 혁신 밸리 4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도와 9개 기관·기업의 업무 협약은 이 사업에 응모하기 위한 첫 절차이다.

도는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사업 예비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다음 달 농식품부에 응모할 방침이다.

이시종 지사는 이날 "전국에서 제일 모범적인 스마트팜 혁신 밸리를 구축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 사업을 유치하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제천시 천남동 일대 22㏊ 부지에 청년 보육센터와 실습농장, 주거·편의시설 등이 갖춰진 스마트팜 혁신 밸리를 조성할 참이다.

사업비는 1천10억원으로 예상된다.

앞서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은 전날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해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근거도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정부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 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