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도, 중국서 2천400만 달러 규모 투자유치
작성일
2019.06.07
조회수
131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중국 선전지웨이공업설비와 2천400만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시종 충북지사를 단장으로 한 충북도 대표단은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광둥성 선전을 찾아 기업 수출 상담회, 충북 관광 설명회 등을 열었다.

이번 방문에서 도는 선전지웨이공업설비와 투자 협약식을 했다.

2011년 설립된 이 회사는 리튬배터리 자동원료 투입시스템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75%를 기록하며 중국 내 1위로 올라섰다.

충북도 대표단과 함께 중국을 방문한 도내 10개 기업은 우한시에서 열린 충북도·후베이성 수출 상담회에 참가해 367만7천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과 3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협약을 맺었다.

충북도 대표단은 후베이성과 자매결연 5주년 기념행사도 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