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혁신도시 '스마트 시티화' 사업에 157억원 투입
작성일
2019.07.12
조회수
156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국토교통부가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로 지정한 충북 혁신도시의 정주 여건 개선 및 에너지 도시화를 목적으로 한 개발 사업이 본격화된다.

충북도는 8일 혁신도시 내 태양광기술센터에서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최종 보고회를 열고 4대 전략 11대 추진 과제를 확정했다.

이 사업에는 향후 3년간 157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혁신도시를 모빌리티 도시, 생활 안전 도시, 스마트 체감 문화 도시, 에너지 창의 도시로 만들겠다는 4대 전략을 확정했다.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전기 자전거 100대가 도입되고 차량 흐름을 개선하기 위한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 및 주차장 상황을 실시간 확인 가능한 스마트 주차장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또 스마트가로등, 지능형 폐쇄회로(CC)TV, 사물인터넷(IoT) 비상벨이 설치되고 아이 안심 스쿨존 조성, 통학 차량 아이 위치 알리미 서비스 제공 등이 이뤄진다.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 상가·공공기관 위치 등 도시정보가 제공되며 감상적인 야간 경관이 연출되는 미디어 거리도 조성된다.

진천 친환경 에너지타운의 기존 시설을 개선, 소규모 전력망을 구축하고 스마트 다목적 버스 쉼터 조성, 전기차 충전소 플랫폼 구축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도 관계자는 "스마트 서비스 제공으로 혁신도시의 정주 여건이 빠르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