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도, 시스템 반도체 육성에 10년간 8천901억원 투입
작성일
2019.10.14
조회수
138


혁신도시 359만㎡ 부지에 '융복합 산업타운' 조성 추진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시스템 반도체 육성에 향후 10년간 8천901억원을 투입한다.

충북도는 8일 반도체 산업의 포괄적 발전방안을 담은 '시스템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이 타운은 충북혁신도시에 조성된다. 면적은 359만7천㎡이다.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50∼60%에 달한다.

그러나 한국의 시스템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3.1%에 불과하다.

충북도는 이 타운 조성을 통해 설계·후공정 10개 스타기업을 육성하고 전문인력 1천명을 양성하며 반도체 산업 3만명 추가 고용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인프라 구축에 3천40억원, 인재 육성·유치에 661억2천만원,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5천200억원이 투입된다.

충북도는 연면적 8천㎡ 규모의 시스템반도체 시험인증 종합지원센터를 구축한다.

이 센터는 후공정 패키지, 성능·신뢰성 인증 평가, 불량 분석 등 중소기업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촉진하기 위한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성능평가 지원센터'도 들어선다.

인재 육성을 위한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 센터'도 조성된다.

이외에 반도체 기업의 국내 판로를 지원하고 설계 테스트 및 소규모 양산을 지원할 '코디네이팅 센터', '파운드리 오픈팹'. '통합물류센터'도 구축된다.

충북도는 시스템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 조성에 필요한 특별지원 조례 제정도 검토 중이다.

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