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음성군, 용산리에 104만㎡ 일반산업단지 개발
작성일
2020.01.30
조회수
120



충북 음성군은 오는 2023년까지 용산리 일원에 104만여㎡의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한다고 29일 밝혔다.

산업단지는 용산리 거리내(용산 1리, 용산 2리) 마을, 읍내 4리 병막 마을 인근에 들어선다.

104만2688㎡ 용지에 산업시설(56만9342㎡), 공동주택(9만1273㎡), 상업시설(1만8415㎡) 등을 갖춘다. 나머지 용지 36만3658㎡도 개발한다.

군은 올해 상반기 충북도의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받아 2020년 하반기 토지 보상에 들어간다. 오는 2023년 산업단지를 준공할 예정이다.

산단에는 지능형 미래 자동차 부품 업체를 집중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용산 산단은 2008년 지구지정 승인 후 사업성 등의 이유로 사업시행자가 여러 차례 변경됐다. 2013년에는 지구지정이 해제돼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2016년 5월 음성군이 30% 지분출자와 미분양용지 매입을 확약하면서 사업에 물꼬를 텄고 2018년 4월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투자심사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음성군이 지난해 9월부터 산업단지 예정지 내 토지사용 동의서를 접수한 결과 2020년 1월 기준 70%의 동의를 받았다.

군 관계자는 "용산 일반산업단지는 음성의 5대 신성장동력 산업 발전을 견인할 미래먹거리 사업"이라며 "지능형 미래 자동차 부품산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해 인구를 늘리고 지역경제도 살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0.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