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도·한화/기계·한화솔루션, 폐플라스틱 자원화 업무협약
작성일
2021.08.18
조회수
85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경제 구축을 위해 한화/기계, 한화솔루션과 손을 잡았다.

충북도는 11일 두 기업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사업'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하면 오일이 나온다.

이를 석유처럼 연료로 재활용하거나 플라스틱 원료가 되는 나프타, 친환경 연료인 수소로까지 되돌릴 수 있다.

정부는 현재 연간 1만t 수준인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규모를 2025년 31만t, 2030년 90만t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맞춰 두 기업은 선도기술 개발을 통해 충북지역의 탄소중립 실현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충북도는 신설 투자가 이뤄질 경우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에도 나서기로 했다.

옥경석 한화/기계 대표는 "충북의 폐플라스틱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시종 지사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분야에서 계열사 간 우수한 협력체계를 구성한 한화그룹과 함께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모델을 선도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