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도, 佛 제약업체·日 JAL과 투자협약(종합)
작성일
2013.03.26
조회수
250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북도가 프랑스의 국영 제약업체, 일본의 최대 항공기업인 JAL 그룹의 자회사와 각각 투자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충북도는 25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신풍제약, 프랑스의 제약업체인 LFB와 투자유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방한 중인 한국계 플뢰르 펠르랭 프랑스 중소기업·혁신·디지털경제 장관도 참석했다.

이날 체결한 MOU에 따르면 신풍제약과 LFB는 4천200만 달러를 공동출자해 합작회사를 설립, 2015년까지 청원군 오송 제1생명과학단지에 유전자 변형 동물을 이용하는 바이오 의약품 생산 공장을 짓기로 했다.

LFB는 프랑스 정부가 100% 투자한 국영기업으로 고위험 희귀질병 치료를 위한 전문 의약품 개발·제조·유통 업체다.

도는 이날 JAL엔지니어링과도 '항공정비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JAL 엔지니어링은 JAL이 보유한 항공기 220여대의 정비·개조·도장 등을 맡은 업체다.

이번 MOU는 충북도가 청주 국제공항에서 추진하려는 항공정비복합단지 조성사업에 JAL 엔지니어링이 협력하겠다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JAL엔지니어링은 그동안 중국 등 외국에 위탁을 맡겼던 항공기 정비사업 물량을 청주공항 항공정비복합단지에 배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도는 항공정비복합단지 조성에 앞서 정비 물량 확보가 중요하다고 보고 국내외 항공사들을 유치하고 있다.

그동안 말레이시아의 에어아시아, 국내의 이스타항공, 독일의 물류업체인 쉥커 등과 항공정비복합단지 사업 관련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충북도의 정효진 기업유치지원과장은 "LFB와의 협약은 외국 국영 제약기업의 첫 투자유치 사례"라며 "JAL 엔지니어링은 청주공항 일대가 경제자유구역인 에어로폴리스 지구로 지정된 이후 외국기업과의 첫 MOU"라고 설명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3.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