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북 경제자유구역청 신설 조직개편안 마련
작성일
2013.04.01
조회수
276
NEWS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제자유구역청 신설에 따른 충북도의 조직개편안 윤곽이 나왔다.

도는 경제자유구역청 설치 조례 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조례안에 따르면 경제자유구역청의 관할 구역은 청원군 오송 일대의 바이오밸리와 청주공항을 중심으로 한 에어로 폴리스, 충주의 에코폴리스 등 3개 구역이다.

바이오 밸리 권역은 바이오 메디컬지구와 리서치&관광·비즈니스 지구로 구성된다.

조직은 충북도가 지난달 17일 발표했던 대로 청장과 본부장을 두고 기획총무부, 개발사업부, 투자유치부, 충주지청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인원은 47명으로 구성한다.

공무원 정원은 일단 모두 도에 두고 충주시와 청원군 일부 공무원이 파견 형식으로 근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일단 조직과 정원은 도 산하로 하지만 경제자유구역청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는 충주시와 청원군의 공무원을 파견받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럴 경우 충주시와 청원군도 경제자유구역청 신설에 따라 정원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경제자유구역청 개청에 따라 충북도의 조직도 개편된다.

기존의 바이오산업국 단지개발과는 경제자유구역청이 흡수한다.

또 바이오산업국의 바이오정책과와 바이오산업과, 문화관광행정국의 환경정책과와 수질관리과를 묶어 바이오환경국을 만들 계획이다.

문화관광행정국은 행정국의 체육진흥과와 균형건설국의 건축디자인과를 끌어들여 문화체육관광국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도는 이런 조직개편안을 오는 15일 열리는 제319회 도의회 임시회에 상정해 의결 받은 뒤 이르면 이달 말 경제자유구역청을 출범할 계획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3.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