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지지부진' 에코폴리스 속도내나…사업자 '윤곽'
작성일
2014.08.07
조회수
322

충북 경제자유구역 충주 에코폴리스 개발사업에 뛰어들 건설업체가 나타났다.

지난해 2월 지구지정을 받은 이후 1년 6개월간 민간사업자를 찾지 못해 지지부진했던 사업에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커졌다.

3일 충북경제자유구역청(경자청)에 따르면 국내 대형 건설업체 A사가 최근 이 사업을 맡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경자청 관계자는 "A사로부터 투자의향서를 받고 나면 SPC(특수목적법인) 설립에 관한 사항을 놓고 충주시, 충북도와 협의할 방침"이라며 "중앙투융자심사를 통과하면 사업은 본궤도에 올라가게 된다"고 말했다.

경자청은 SPC 지분 25% 이상 확보해 A사의 초기투자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020년까지 충주시 중앙탑면 가흥·장천리 일대에 자동차 전장부품·신재생에너지 업체를 유치해 친환경 생태클러스터로 만들겠다는 것이 에코폴리스의 개발 목적이다.

지난해 말 경자청은 민간 사업자 1차 공모를 추진했으나 무산됐다. 군용 비행기 소음 등이 문제였다.

항공기에서 발생하는 소음이 85웨클 이상인 지역이 너무 많은 것이 결정적인 투자기피의 원인이었는데, 국방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부터 이 지역의 개발을 유보하라고 충북도와 경자청을 압박했다.

결국 도와 경자청은 올해 초 에코폴리스 지구 개발예정지 419만㎡ 가운데 비행기 안전구역에 걸쳐있는 '문제지역' 201만㎡를 제외하고 218만㎡만 우선 개발하는 '분할개발 방식'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지구지정 3년 이내(2016년 2월)사업자 선정·실시계획수립 신청'이란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자칫 지구지정 자동해제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개발면적을 절반으로 줄이고 기업이 매력적인 투자처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가처분 용지를 늘린 결과 추정사업비는 애초 6500억원에서 34% 수준인 2200억원까지 떨어졌고 그만큼 기업의 투자부담도 줄었다.

A사로부터 확실한 투자약속을 받아내고 투융자심사까지 통과한다면 도와 경자청은 2차 민간투자자 공모를 하지 않고도 사업자를 정할 수 있게 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