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주 에코폴리스 개발 본격화… 내년 말 착공
작성일
2015.11.26
조회수
173

사업 면적 늘리고 조성원가 낮추기로

충북 충주 에코폴리스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충주 에코폴리스개발㈜은 개발사업 구역계를 일부 조정해 조성원가를 낮추는 등으로 사업 타당성이 확보됨에 따라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에코폴리스는 애초 중앙탑면 일원에 419만6000㎡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사업시행자 공모와 사업설명회 결과 건설경기 부진 속에서 초대형 개발사업 참여할 업체를 찾지 못했었다.

특히 국방부와 협의결과 소음·비행안전구역 등의 제척으로 개발 대상면적의 축소(419만6000㎡→217만8000㎡)가 불가피했다.

결국 국방부 의견을 수용하고 사업추진 규모의 적정성 확보 등을 거쳐 개발사업자 모집에 매진, 현대산업개발 등을 주축으로 한 충주에코폴리스개발㈜를 지난 4월 15일 설립했다.

이후 개발계획 변경과 실시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타당성 조사 때 평당 52만원으로 예상했던 조성원가가 장미산마을 남측의 높은 표고차(100m)로 공사비 증가, 비탈면 과다 발생에 따른 가처분용지 감소 등으로 대폭 상승(3.3㎡당 68만원)했다.

사업성 확보를 위한 구역계 조정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에코폴리스개발㈜은 장미산마을 남측 고지대(33만㎡)를 제척하고, 능암·원동마을 완경사지(46만2000㎡)를 편입해 조성원가를 63만원으로 낮춰 인근 충주메가폴리스산업단지와 비슷한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덕분에 SPC 참여사의 부담도 줄였다.

저소음지역(75웨클 이하)을 최대한 확보(33만㎡→56만1000㎡)함에 따라 토지 활용도와 분양성도 대폭 제고될 전망이다.

에코폴리스개발㈜은 내년 6월까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득하고, 11월 실시계획 승인을 받은 뒤 편입용지 보상과 공사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충북경자청 충주지청 관계자는 "이번 구역계 변경에 대해 주민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며 "주민이주대책·제척지역 행위제한 해소 등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충주시와 함께 노력하고, 이른 시일 안에 편입용지 보상 등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충주 에코폴리스는 충주시 중앙탑면 가흥리·장천리·봉황리 일원 231만㎡ 규모의 터를 2020년까지 2811억원을 들여 개발해 자동차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물류·유통 등의 업체를 유치할 계획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