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탄소섬유 도시' 전주시, 활성탄소 원천기술 개발 착수
작성일
2016.09.28
조회수
303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활성탄소 원천기술 선점을 통해 제2의 탄소소재 산업을 주도해나가기로 했다.

활성탄소는 목재·갈탄·야자껍질 등을 원료로 제조하는 소재다. 무수한 미세 기공과 흡착력을 가져 탈취제, 탈색제 및 용액의 정제 등에 이용된다.

활성탄소의 세계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 약 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평균 11%가량 성장이 예측된다.

하지만 국내는 정수처리 분야를 제외한 고급 활성탄소의 8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주시 출연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하 기술원)은 올해부터 2018년까지 총 36억원을 들여 활성탄소 원천 기술개발에 나섰다.

기업과의 공동연구를 바탕으로 전주를 활성 탄소메카로 성장시키기 위한 사업에 착수한 것이다.

활성탄소 표면의 고기능성 처리기술과 오염물질 흡착기술 등 3종의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토대로 탄소기업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들은 28일 '활성탄소제품 상용화 토탈솔루션 사업(이하 활성탄소 사업)'의 일환으로 GS칼텍스와 지리산 한지, 클린앤 사이언스, 불스원 등 도내 활성탄소 기업체를 방문, 사업 추진현황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전주시는 탄소섬유에 이은 제2의 탄소소재 산업인 '활성탄소'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면 국내 탄소산업 중심도시인 전주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lc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