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북도, 미래 핵심사업 발굴…대선주자에 전달
작성일
2017.02.09
조회수
259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대통령선거가 치러지는 2017년을 '전북 몫 찾기' 원년으로 정한 전북도가 8대 핵심분야 45개 과제를 발굴했다.

8대 핵심분야는 혁신도시와 새만금을 연계하는 '아시안 스마트 농생명 밸리 프로젝트'를 비롯해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이전과 연계한 '국제금융 허브 조성', 새만금을 국가적 전진기지로 활용하는 '글로벌 물류 조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탄소 소재부품 4.0 프로젝트' 등이다.

또 전국 어디든 2시간 내 연결하는 '전북 SOC 대동맥 프로젝트', '2023 세계잼버리 새만금 유치', 한국체험 1번지 실현' 등도 포함됐다.

도는 광주·전남과 함께 묶인 '호남 프레임'에서 탈피해 독자 권역으로 발전시키고 미래 대도약을 위해 이들 핵심사업의 실현을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차기 정부에서 국가적 지원이 필요한 이들 사업의 기대효과 등 논리를 보강해 주요 대선 후보 등에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