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새만금사업에 전북 업체 우대한다
작성일
2017.07.14
조회수
164


새만금사업에 전북 업체 우대한다

공사·물품·용역 계약때 지역기업 우대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새만금사업 과정에서 소외된 전북 업체에 대한 우대기준이 마련된다.

이 같은 지역기업 참여 확대 우대기준에 이어 앞으로 계약예규 개정을 통한 지역기업 배점적용, 지역 인력 및 자재구매 의무화 적용 등도 뒤따를 것으로 보여 지역 업체들에 보다 많은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전북도에 따르면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사업 지역기업 우대기준'을 마련해 14일 고시할 예정이다.

지역기업 우대기준은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근거로 새만금 사업지역에서 수행되는 공사·물품·용역 등의 계약을 체결할 때 지역기업을 우대토록 하는 것이다.

주요 내용은 대형공사 입찰 전에 받아야 하는 '입찰참가 자격 사전심사기준'을 조정해 지역 업체 참여를 유도하고 하도급 및 공사용 자재구매 확대에 노력한다는 것이다.

새만금사업 지역기업 우대기준 마련은 그동안 전북도와 지역 건설업계에서 정부에 지속해서 요청한 사안이다.

전북도는 지역기업 우대기준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계약예규 개정을 통한 지역기업 배점적용, 기재부 장관 고시사업 지정, 지역 인력 및 자재구매 의무화도 추진키로 했다.

도는 또 대기업과 지역기업이 자발적으로 새만금사업 참여 컨소시엄을 구성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새만금사업은 4대강이나 혁신도시와 달리 전북도에 한정된 사업으로 중앙부처의 반대 때문에 그동안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전북도와 정치권이 합심해 어렵게 지역 업체 우대기준을 마련했으며 앞으로 지역 인력과 자재구매 의무화 등도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