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주 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 보존 재료로 활용된다
작성일
2017.11.09
조회수
190


전주시―유네스코, 전통한지 이용 세계유산 보존 협의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국제연합(UN) 전문기구인 유네스코와 손잡고 한지를 활용해 세계문화유산을 보호하는 작업에 나선다.

'천년이 가도 변하지 않는' 전주한지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려 전주가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 본부를 방문, 유네스코의 아프리카 사업국를 총괄하는 퍼민 에두아르드 마토코 사무총장보에게 말리 등 아프리카 분쟁국가에 보낼 한지족자 32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유네스코와 이 같은 협력 사업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의향서(LOI)'도 체결했다.

전주한지로 제작된 족자에는 아프리카 분쟁지역의 세계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유네스코의 교육협력 프로젝트의 내용과 말리 아스키아 무덤(Tomb of Askia) 등 인류가 지켜야 할 아프리카 분쟁지역의 세계문화유산들이 소개됐다.

시가 기증한 전주 한지 족자는 유네스코를 통해 아프리카 분쟁지역에 보내져 청소년들에게 문화유산 보존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현재 일부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고대 예술품과 문화 유적지 등이 종교분쟁과 내전 등으로 파괴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천 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전주 한지는 이미 세계 3대 박물관인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소장 문화재 복원에 활용되는 등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면서 "한지의 세계화 노력을 꾸준히 해 전주가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