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북도 "새만금∼혁신도시를 핵심 성장축으로 육성"
작성일
2018.02.12
조회수
179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새만금∼전북혁신도시 축이 전북 발전을 이끌 전망이다.

전북도는 12일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혁신성장·미래비전 기획단 운영회의를 열고 전북 30년 미래 발전 밑그림인 '혁신성장·미래비전 2050'에 대한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

도는 우선 미래 발전 청사진으로 새만금∼혁신도시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성장축으로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새만금∼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혁신 성장축과 함께 동부권을 휴양·힐링 벨트로 특화 발전시키는 전략도 내놓았다.

동부권에 태권시티 조성, 섬진강 르네상스 프로젝트, 노령산맥권 휴양·치유벨트 조성, 지덕권 산림치유원 유치 등을 통해서다.

또 강점인 농생명을 비롯해 탄소 융복합, 자동차·기계산업을 고도화하고 융합콘텐츠, 바이오, 연기금 중심 금융산업을 신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중간보고회 성격을 띤 이날 기획단회의에서 도는 그동안 발굴한 5대 전략, 18개 핵심프로젝트, 180개 세부 실천과제를 통한 미래 청사진 실현 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5대 전략은 ▲ 글로벌 스마트 농생명 산업 육성 ▲ 제조업의 스마트 고도화 ▲ ICT·융합콘텐츠 및 휴양·힐링 거점 조성 ▲ 금융·창업 등 지식 서비스 허브 구축 ▲ 글로벌 공공인프라 및 스마트 시티 조성 등이다.

도는 앞으로 대토론회를 통해 전문가, 산업 관계자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친 뒤 '전북 혁신성장·미래비전 2050' 전략을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북은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되고 핵심발전 거점과 성장축이 없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동서의 성장축을 바탕으로 미래 발전을 위한 기반들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