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익산시, 국토부 도시재생뉴딜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
작성일
2018.07.11
조회수
162


전북 익산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2018년 도시재생뉴딜 '소규모 재생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일환으로 중앙공모 방식으로 진행됐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쇠퇴요건이 충족된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 주민들이 직접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단위사업에 참여토록 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주민주도 도시재생사업으로 확대·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초석으로 활용하는 목적을 갖고 있다.

시는 인화동 일대를 사업대상지로 선정, 도시재생아카데미 심화과정을 개설하고 집중검토회의를 진행했다.

또 주민들이 직접 지역현안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지역자원을 발굴하고 미래비전을 제시하며 구체적인 세부계획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했다.

주민들은 스스로 진행할 수 있는 사업과 예산지원이 동반돼야 할 사업, 당장 추진해야 할 사업과 중·장기적으로 준비할 사업들로 나눠 사업계획을 구상해 근대건축물을 활용한 프로그램 사업을 최종 사업계획서로 제출했다.

주민들은 인화동 대상지 내에 산재해 있는 근대건축물을 지역 특화자원으로 선정하고 사업비 1억여원의 예산으로 근대건축물 보전·활용 교육, 기록물 발간, 영상제, 근대역사 공간지도, 환경녹화 등을 통해 도시재생 토대를 만들게 된다.

시는 이를 기반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확대·발전시켜 대규모 국비확보는 물론 전국적 명성의 도시재생 성공사례로 발돋움하겠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재생사업은 그간의 도시개발사업과는 달리 주민들과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며 "긴 호흡으로 지역을 재생시켜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8.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