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농협케미컬, 익산으로 공장·본사 이전…1천억 투자키로
작성일
2018.07.19
조회수
138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작물보호제 연구·생산기업인 농협 케미컬이 전북에 새 둥지를 튼다.

농협 케미컬은 오는 2023년까지 경기도 성남에 있는 공장과 본사를 익산 제3 일반산업단지로 옮기기로 했다.

회사는 11만여㎡의 부지에 1천억원을 들여 공장을 짓고 직원 300명을 새로 뽑을 계획이다.

농협 케미컬과 전북도, 익산시는 16일 이 같은 계획에 협력하기 위해 투자협약을 전북도청에서 체결했다.

농협 케미컬이 익산에 들어서면 주민세 등 연간 7억원의 지방세 수입 효과, 작물보호제품 출고에 따른 화물차 왕래로 200명의 간접 고용 창출, 협력업체 유치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