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주시, 탄소분야 국제 연구 네트워크 확대
작성일
2018.10.23
조회수
148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탄소 분야의 국제연구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전주시 출연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23일 전주시 팔복동 기술원내 탄소기술교육센터에서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 분야의 세계 최고수준의 연구기관인 독일 드레스덴 공대 ILK(Institute of Lightweight Engineering and Polymer Technology) 연구소와 '국제탄소 컨퍼런스'를 했다.

컨퍼런스에는 한국과 독일의 탄소복합재 전문가와 현대자동차, 삼양사 등 기업인, 알렉산더 레너(Alxander Renner) 주한 독일대사관 과학 참사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독일 드레스덴공대 ILK연구소 관계자는 경량화를 위한 탄소섬유 복합재 관련 주제에 대해, 기술원은 CNT소재를 이용한 응용분야와 재활용연구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독일 MAI Carbon과 국제협력 사업을 진행 중인 전북대와 전주대 관계자들도 참가해 탄소복합재 비파괴 검사와 표준화 분야에 대한 토론을 했다.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해외 선진기술 동향 파악과 한국 탄소산업의 현주소를 확인할 좋은 기회였다"면서 "면서 "해연구기관과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기술 교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c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