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LX 등 전북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 스마트시티 발전방향 모색
작성일
2019.02.20
조회수
106


전북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들이 스마트시티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나섰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19일 LX본사에서 ‘전북 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공공기관장 정책포럼은 전북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각 기관의 정책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페이스메이커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는 최창학 LX 사장과 김경규 농촌진흥청 청장,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조성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김수영 한국출판문화사업진흥원 원장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조찬을 겸한 자유토론을 시작으로 부산국가시범도시 총괄계획가인 황종성 박사의 발표와 질의응답, 참석자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황 박사는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도시 플랫폼 조성과 환경·제도 기반을 통한 스마트시티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창학 사장은 “스마트시티 사업은 인간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데 목적이 있다”며 “전북 지역이 스마트시티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LX는 지난해 8월 전주시와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LX의 공간정보기술과 전주시의 행정정보를 활용해 국내 최초로 디지털트윈 기반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