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북도농업기술원, 기술혁신과 보급 통해 농가소득 향상
작성일
2019.02.21
조회수
140


4차산업 혁명시대, 신기술 개발과 보급으로 농업기술 혁신 주도

전라북도 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은 올해 농업기술 혁신과 보급을 통한 농가소득 향상을 비전으로 4대 전략목표와 8대 핵심과제, 과제별 세부사업을 제시했다.

21일 김학주 원장은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가진 2019년 주요업무계획 발표 자리에서 “4차산업혁명, 기후변화, 소비트렌드의 변화 등에 대응해 ‘신기술 개발과 신속한 현장 보급’을 추진함으로써 농업인이 보다 쉽게 농사짓고 생산성을 높여 나가는데 주력할 계획”을 강조했다.

올 한해 525억원을 투입해 연구개발사업 및 우수성과의 현장확산 사업에 매진한다는 목표다.

도농업기술원이 마련한 올해 전략목표로는 ▲미래농업 대응 신기술 및 지역특화작목 개발 ▲기후환경 변화 대응 및 친환경기술 연구 강화 ▲농촌자원 활용 융복합산업으로 농업경쟁력 제고 ▲연구성과 신속한 현장보급 및 농촌 활력증진 등 4대 전략이다.

이를 위한 핵심과제로 스마트 팜 등 ICT 활용 신기술 개발 및 현장 보급, 새만금 적용작목 발굴 및 사업화 기반 구축, 신품종 육성과 동부산악권 신소득작목 육성으로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또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작목 발굴 및 병해충 종합관리, 경축순환 농업 생태보전 기술개발로 지속가능한 농업환경 조성, 지역자원을 활용한 농산물 부가가치 향상 및 지원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김학주 원장은 “전략고 핵심과제를 통해 미래농업에 대응한 신기술개발과 신속한 현장보급에 적극 나설 것이다”면서 “전북도의 농촌활력 증진에 이바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