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북 '미생물산업 메카'로…미생물은행구축 등 9개 사업 추진
작성일
2019.04.18
조회수
116


2025년까지 7년간 1천492억 투입 인프라 보강·핵심기술 개발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1천492억원을 투입해 유용 미생물은행 구축 등 9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미생물은행은 장 안의 유익한 세균을 분리해 보관하는 시설로 2023년까지 국비 150억원 등 300억원이 투입된다.

장기적으로는 이를 활용해 건강기능식품과 축산항생제 대체재를 개발하는 연구 활동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부터 2024년까지는 120억원을 들여 복합 미생물산업화기반 구축사업을 한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복합 미생물 제조시스템을 만드는 사업이다.

2020년까지는 80억원을 투입해 유용 종균을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반제품 원료를 생산하는 발효 미생물산업화지원센터를 순창에 건립한다.

전북도는 이들 사업을 통해 미생물 분야의 국가적 거점으로 자리 잡고,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낼 계획이다.

앞서 전북도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미생물 분야의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고 미생물 자원을 확보하는 '미생물 종가 프로젝트 시즌 1'사업을 해왔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올해부터의 사업은 '미생물 종가 프로젝트 시즌 2'의 성격을 띠고 있다"며 "부족한 인프라 보강과 미생물 산업화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 역점을 둬 미생물 분야의 중심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