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익산시, 홀로그램 중심도시 성장 주력
작성일
2019.05.17
조회수
121


전북 익산시가 홀로그램 중심도시로의 성장에 주력하고 있다.

17일 익산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춘석(익산갑) 의원과 협력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인 ‘5G 기반 실감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이는 홀로그램 콘텐츠 사업 유치에 이어진 성과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5G 기반 다자간 홀로그램 영상통화 과제에 선정됨에 따라 KTX 익산역에 최첨단 홀로그램 체험 플랫폼을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플랫폼이 설치되면 상암(K-live),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 익산 KTX 역사 간 5G 텔레프레즌스 시스템이 구축돼 다자간의 동시 콘텐츠 연출 환경이 마련된다.

이를 토대로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익산시의 홀로그램 관련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익산은 홀로그램 핵심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홀로그램 산업’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시는 올해부터 사업비 300억원(국비 200억원, 도비 30억원, 시비 70억원)을 투입해 옛 마동주민센터를 활용한 ‘홀로그램콘텐츠 서비스지원센터’ 구축을 추진한다.

이 센터는 콘텐츠 개발에 필요한 37종의 장비를 갖추고 소프트웨어 구축과 홀로그램 범용 콘텐츠를 확보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문화를 활용한 콘텐츠 제작으로 관광 유입 효과가 기대된다”며 “개소 예정인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센터의 콘텐츠 제작 지원·기술 지원으로 본 사업의 결과물들이 다양해질 수 있어 시민들이 많은 홀로그램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