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북대, '글로벌 융복합 설계 프로젝트'…8개월 대장정 마쳐
작성일
2019.09.06
조회수
133


국내외 대학생 100여명 19개 팀 구성…창의적 설계작품 제작

국내와 해외 대학생들이 연합팀을 구성해 창의적 공학 설계(캡스톤디자인) 작품을 만드는 '2019 글로벌 융복합 설계 프로젝트(2019 i-CAPS)'가 8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3일 전북대학교에 따르면 전북대 공학교육혁신거점센터가 주관한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 우수 대학 학생들과 국내 학생들이 국제 연합팀을 구성해 캡스톤디자인 프로젝트 활동을 하는 전북대만의 글로컬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3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7기 수료생이 배출됐다.

이번 캠프에는 전북대를 비롯해 광운대, 광주대, 군산대, 동신대, 목포대, 순천향대, 전남대, 제주대, 충남대 등 국내 10개 대학이 참여했다.

또 인도네시아 반둥공대, 말레이시아 케방산 국립대, 대만 첸쿵 국립대, 싱가포르 난양공과대 등 해외 4개 대학도 함께해 모두 100여 명의 학생이 19개 연합팀을 구성했다.

이들은 '스마트 리빙(Smart Living)'이라는 주제로 지난 1월 대만 첸쿵대학에서 열린 제1차 캠프에서 팀을 구성하고,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작품의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후 지난 7개월 동안 지도교수와 함께 작품 활동을 진행하고 4·7월 국제 화상 시스템을 활용한 중간보고회를 거쳐 지난달 열린 2차 캠프에서는 최종발표 및 평가가 진행됐다.

팀별로 각 나라에서 제작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완성한 작품을 토대로 전북대 총장상(대상),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금상), 공학교육혁신협의회장상(은상) 등 우수팀을 선정했다.

영예의 대상은 전북대-인도네시아 반둥공과대학 연합팀(2COIN)이 차지했다. 금상은 전남대-말레이시아 연합팀(B-CAPS), 은상은 전북대-말레이시아 연합팀(CAPTAIN 11)과 전북대-말레이시아 연합팀(BIFE)이 각각 수상했다.

이들 팀은 오는 11월 전북대에서 열리는 공학 페스티벌에 초청될 예정이다.

이일재 전북대 공학교육혁신거점센터장은 "프로젝트를 통해서 학생들에게 장기간 국제적 협력 프로젝트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국제적 교류가 대학 차원으로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