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새만금에 에너지기업 100곳 유치해 3천800개 일자리 만든다"
작성일
2019.11.06
조회수
150


전북도 "태양광·해상풍력·그린수소 중점 에너지기업 유치와 고용 창출"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는 정부로부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된 새만금에 장기적으로 에너지특화기업 100개를 유치·육성해 연간 1조4천억원의 생산 효과, 3천8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10월 선포된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와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법적·제도적 기반을 확보해 실질적인 사업 시행 및 지원, 산·학·연 연계, 국가 예산 확보 등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새만금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하면서 이곳에 조성할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뒷받침하고 기업 유치와 연구개발을 가속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에너지 신시장 창출과 지역에 맞는 에너지산업을 육성하도록 에너지 기업, 연구소, 대학, 지원기관, 실증·시험 단지, 시설 등이 집적되는 곳이다.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수상태양광, 해상풍력, 그린수소를 중점한 집적단지로 군산2국가산단∼새만금 산업단지 1·2·6·7공구∼부안 재생에너지산업단지를 아우른다.

총 23.9㎢에 이르는 이곳은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 단지(4기가와트)와 실증 가능한 부지를 보유하고 주변에 재생에너지 연구기관, 기업, 대학 등이 밀집해 에너지융복합단지의 최적지로 평가받았다.

이곳에는 에너지 산업 집중화, 에너지기업 유치 및 지원, 전문연구기관 지원, 전문인력 양성, 종합지원센터 구축 등이 추진된다.

에너지 기업은 지방세 감면과 함께 투자·고용 보조금, 생산제품의 우선 구매, 규제 완화, 해외 우수기관과 기술교류·공동연구 개발 등의 혜택도 받는다.

여기에 정부 지원으로 양성한 맞춤형 전문인력도 확보돼 에너지 선도 및 중소기업의 동반 유치가 수월할 전망이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내년부터 국가에너지 종합실증연구단지 건립과 함께 구체적인 단지 조성 계획 마련, 기업 유치 및 구체적인 지원안 마련, 국비 확보 등에 나서겠다"며 "새만금과 전북이 에너지 융복합 기술과 산업을 이끌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