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서부발전, 100MW 규모 '새만금 육상태양광' 착공
작성일
2021.05.04
조회수
140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서부발전은 전북 군산 새만금 지역에서 100㎿ 규모의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착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서부발전은 이날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군산시와 '새만금 2구역 군산 육상태양광 100㎿ 발전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착공 행사를 했다.

이번 사업은 특수목적사업법인(SPC)인 ㈜군산육상태양광에서 추진한다. 이 SPC의 최대 주주는 서부발전이다.

이외에 군산시 재생에너지 사업 전담기관인 군산시민발전㈜과 설계·조달·시공(EPC)을 책임지는 군장종합건설, 성전건설 등이 사업에 참여한다.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시민펀드 사업이다.

투입되는 총사업비 1천300억원 중 1천억원을 시민 투자를 통해 조달한다. 투자한 시민은 약 7%의 투자 수익을 돌려받는다.

서부발전은 지분 투자,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구매, 발전소 운영을 담당한다.

회사 측은 이미 사업권을 확보한 새만금 농생명용지 73㎿ 태양광 발전사업과 앞으로 예정된 해상풍력 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국가적인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고 신재생 분야 선도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신사업 분야를 개발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