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안 신재생에너지 단지에 태양광 제조기업 2곳 투자
작성일
2021.07.22
조회수
32


[전주=뉴시스] 21일 전북도청에서 진행된 부안 신재생에너지 단지내 제조기업 투자협약. *재판매 및 DB 금지



전북도·부안군·경일그린텍㈜·㈜이엠퍼스트 투자협약 체결
태양광에너지 저장장치 및 태양광LED 조명기구 생산 공장 건립
지역경제 및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활성화 기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제조 기업인 경일그린텍㈜과 ㈜이엠퍼스트가 투자를 약속해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21일 전북도는 도청 중회의실에서 부안군, 경일그린텍㈜, ㈜이엠퍼스트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경일그린텍㈜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8214㎡ 부지규모에 3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생산 공장을 건립하고, ㈜이엠퍼스트는 1443㎡ 부지규모에 1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LED 조명기구 생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들 기업은 태양광 관련 사업의 수요 증가 전망에 따라 연내 공장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경일그린텍는 10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에너지저장장치 5000대 생산에 따른 400억 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엠퍼스트는 이번 투자로 20명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공기조화기 5000개 및 태양광LED 조명기구 10만개 생산에 따른 30억원의 매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경일그린텍과 이엠퍼스트의 투자는 추후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의 분양과 새만금 산업단지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에도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무엇보다 투자에 목말라 있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음에 큰 의미를 둔다”고 밝히며 “전북도는 양 기업체 및 부안군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c) 뉴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1.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