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새만금에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착공…"미래차 성장 견인"
작성일
2021.11.05
조회수
105

(군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미래차 핵심기술로 손꼽히는 고속 자율주행을 시험하는 시설이 새만금에 들어선다.

전북도는 5일 군산 비응도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착공식을 했다.

이날 첫 삽을 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새만금방조제 수변 도로와 주변 명소화 부지에 지어진다.

평소에는 차량 시스템이 스스로 운행을 주도하다가 비상시 운전자가 개입하는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을 테스트하는 시설이다.

내년까지 총사업비 200억원이 투입돼 국내 최장 규모인 21㎞ 길이의 실증도로를 구축하게 된다.

자율주행 인지 제어 성능을 평가하고 주행 안전성을 검증할 수 있는 장비와 시스템도 마련된다.

기술 진보에 따라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한 '레벨 4∼5' 수준까지 시험하는 환경도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자율주행 실증지 조성은 미래차 시장을 견인하고 상용차 산업의 혁신 성장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내에 대규모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자동차 산업 생태계를 고도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