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일진머티리얼즈㈜ 익산에 1조원대 투자
작성일
2011.04.27
조회수
366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진 머티리얼즈(주) 익산에 1조원 투자 협약
일진 머티리얼즈가 익산에 1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26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김완주 지사(왼쪽부터)와 일진그룹 허진규회장, 이한수 시장이 협약서에 서명 한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2011. 4. 26

TV.휴대전화 핵심부품 '일렉포일' 생산

   TV, 휴대전화 등 각종 전자기기의 핵심 소재인 '일렉포일(Elecfoil)'을 생산하는 대규모 시설이 전북 익산에 둥지를 튼다.

   전북도와 익산시는 26일 일진그룹 계열사로 휴대전화과 TV 등 전자제품 전반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소재 '일렉포일'을 생산하는 일진머티리얼즈㈜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완주 지사와 김호서 도의회 의장, 이한수 시장, 일진그룹의 허진규 회장, 일진머티리얼즈㈜ 대표이사 등 200여명이 참석해 일진의 익산 투자를 축하했다.

   이 투자협약에 따라 일진머티리얼즈㈜는 2015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익산시 함열읍에 조성중인 종합의료 과학산업단지에 일렉포일 생산공장을 새로 짓고, 제 2산단에 있는 현 공장라인을 증설하게 된다. 이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신규로 1천500여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다.

   이 회사가 제조하는 일렉포일은 연간 3만6천t으로 국내 시장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이 제품은 현재 삼성 SDI와 LG화학 등 국내 50여개 회사와 미국의 A123(리튬이온 배터리 전문업체), 일본의 산요 등에 납품되고 있다.

   때문에 이들 두 곳의 공장 라인이 완비되는 2015년도에는 연간 1조5천억원의 매출 달성은 물론이고 국내 '일렉포일'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크게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한수 시장은 "충남 연기에 있던 일진 머티리얼즈 공장이 세종시 개발로 이전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파악하고 4년 전부터 유치 노력을 기울인 끝에 결실을 보게 됐다"면서 "이 회사가 들어오면 일자리 창출에 따른 인구 증가 등으로 지역 경제에 큰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