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김제시, 농경문화축제로 '세계축제도시' 선정
작성일
2011.10.06
조회수
308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제시 '세계 축제도시' 선정
'지평선축제'의 고장인 전북 김제시가 '2011세계 축제도시'로 선정됐다. 이건식 시장(가운데)가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시에서 열린 제56회 세계축제협회 총회에서 세계축제도시 공식 깃발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2011.10.4 <<김제시.지방기사 참고>>

세계축제협회가 공식 인정한 깃발ㆍ로고 사용

   농경체험 축전으로 매년 1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가는 '지평선축제'의 고장 전북 김제시가 '세계축제도시'로 선정됐다.

   김제시는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포트워스 시에서 열린 제56회 세계축제협회(IFEA) 총회에서 2011년 세계축제도시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김제시는 방송 영상물과 홍보 분야에서도 지난해에 이어 금ㆍ은ㆍ동상을 받았다.

   세계축제협회는 축제가 열리는 전 세계 도시를 대상으로 2010년부터 도시 개요, 축제 경쟁력, 정부와 민간지원, 파급효과를 평가해 권역ㆍ인구별 최우수 도시를 선정하고 있다.

   김제시는 인구 10만 이하의 아시아 도시 중 축제 성공과 성장을 이끌어낸 지도력, 시민의 통합된 노력, 지역 내 유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7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김제지평선축제를 통해 작년 한 해에만 관광객 100만여명 유치와 연간 565억원의 경제 파급효과를 얻어 농업과 축제, 마케팅을 잘 접목한 점을 인정받았다.

   김제시는 수상과 함께 '세계축제도시' 깃발을 받았으며 공식 로고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건식 시장은 "세계축제도시 선정은 지평선축제가 세계인의 축제로 성장한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전통 농경ㆍ문화유산, 자연환경, 농특산물을 연계한 관광자원을 더 육성해 세계적인 환경ㆍ문화체험축제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김제시는 삼한시대에 축조된 국내 최고(最古)의 수리시설인 벽골제 일대에서 지평선축제를 매년 열어 1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을 불러 모으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