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주시 '유네스코 음식 창의도시'에 선정
작성일
2012.05.31
조회수
323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주시가 유네스코 음식 창의도시에 선정돼 한국음식의 세계화를 이끌게 됐다.

유네스코는 15일 전주시가 신청한 창의도시 네트워크 음식(gastronomy) 분야를 심사한 결과 가입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혀왔다.

전주시의 이번 유네스코 음식 창의도시 네트워크(UNESCO Creative Cities Network) 가입은 국내 최초이다.

세계적으로도 콜롬비아 포파얀(2005년), 중국 칭다오(2010년), 스웨덴 오스터순드(2010년)에 이어 네 번째다.

그동안 유네스코 창의도시 7개 분야 가운데 국내에서는 서울·이천이 각각 디자인, 민속공예 분야에 선정된 적이 있다.

이리나 보코바(Irina Georgieva Bokova)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전주시의 음식 창의도시 가입 확정 공문과 서한을 통해 "전주의 가입이 공식 발표돼 유네스코의 이름과 로고 사용의 권한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국제 NGO로 구성된 유네스코 심사위원들의 심사 결과 음식을 포함한 지역의 다양한 전통문화를 창의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점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

또 수천년 전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정성어린 가정 음식, 한식전문 인력과정, 한 스타일 전문코디네이터 양성 등 창의적 인재양성 노력 등을 높이 평가했다.

전주시는 세계적으로 '유네스코 음식 창의도시(UNESCO City of Gastronomy)'로 명명되며 도시 홍보에 유네스코 로고를 공식 사용하게 됐다.

송하진 시장은 "음식을 포함한 지역의 다양한 전통문화를 창의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꾸준히 공들여온 노력이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의 결실로 표출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유네스코는 이번 발표에서 음식 창의도시 전주와 함께 ‘문학도시’에 노리지(영국), ‘디자인도시’에 베이징(중국)을 각각 새로운 창의도시 네트워크 회원으로 발표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