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상반기 관람열기 '후끈'
작성일
2012.07.13
조회수
285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11만 3천여명 관람...최고 기록 경신

전북도립미술관의 상반기 관람객 수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전북도립미술관은 12일 올해 상반기 관람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증가한 11만3천14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시ㆍ도립 미술관 중 관람객이 10만명을 넘어선 곳은 전북도립미술관과 서울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등 단 세 곳뿐이다.

   도립미술관은 관람객 유치를 위해 '색과 빛의 세계-크루즈 디에즈전'과 '한국미술의 모더니즘전', '채용신과 한국의 초상미술전', '한국의 단색화전' 등 상반기 내내 다양한 전시를 기획해 왔다.

   특히 '채용신과 한국의 초상미술전'은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켜 홍익대, 고려대, 명지대의 미술관련 학과생들의 단체 방문이 줄을 이었다.

   도립미술관은 이 여세를 몰아 하반기에도 '세계미술거장전' 등 그동안 지역에서 감상할 수 없는 해외 거장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를 기획하고 있다.

   특히 9월 7일부터 세 달 동안 주한 베네수엘라 대사관의 협조로 열리는 '나의 샤갈, 당신의 피카소전'는 미술 애호가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색채의 마술사 샤갈을 피롯해 피카소, 모네, 칸딘스키, 앤디워홀 등 서양미술 거장의 작품 8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흥재 전북도립미술관장은 "지난해 세운 관람객 22만명의 기록을 넘어서기 위해 양보다는 질적인 전시를 기획해 왔다"면서 "도민들이 서울이나 해외를 가지 않고도 수준 높은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획기적인 전시를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