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변산해수욕장 개발 '탄력'…관광지 계획 승인
작성일
2012.09.19
조회수
317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2018년까지 474억 투입, 해변공원ㆍ콘도 건립

전북 부안의 변산해수욕장 일대가 체류형 관광지로 개발된다.

   부안군은 17일 전북도가 변산면 해수욕장 일대(54만5천281㎡)를 관광지로 재지정하고 조성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8년까지 국비·지방비 474억여원을 들여 도로, 상수도, 녹지 같은 기반시설을 만들고 위락시설, 호텔, 팬션, 숙박단지 등을 세울 방침이다.

   해수욕장 주변의 낡은 건축물도 없애고 해변공원, 노을광장, 야외공연장, 어린이놀이터, 자동차캠핑장을 갖출 계획이다. 해변 경관에 어울리도록 4만3천㎡ 땅에 휴양콘도를 비롯한 대형 숙박시설도 유치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부안군은 해수욕장 주변 보상과 실시설계를 마친 뒤 내년 초부터 사업을 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군은 해수욕장 관광지 조성이 끝나면 서해안 최고의 관광지였던 옛 명성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