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주 중심 '중추도시생활권 발전계획' 9월까지 수립
작성일
2014.02.27
조회수
226

전주시·군산시·익산시·김제시·완주군 등 5개 시·군이 독자경제권을 형성해 인접 대도시와 경쟁하고자 중추도시생활권 구성을 위해 9월까지 발전계획을 수립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계획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제7조의 2에 의거 추진되는 것이다.

중추도시생활권을 구성하는 5개 시·군의 기초 인프라, 일자리, 교육, 문화, 복지 등 지역주민의 행복을 증진시키기 위한 다양한 분야의 사업 중 지역에 필요한 핵심사업 및 지역간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연계사업을 중심으로 전략적 계획이 수립된다.

이번 용역에는 협력 필요성이 높으나 지자체 간 행정체계 분절로 인해 수행하지 못했던 협력사업 발굴과 함께 예산지원을 위한 인위적 협력사업 개발을 지양하고 주민 행복에 실질적으로 보탬이 되는 3대 핵심 프로젝트와 5대 분야 중 필요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3대 핵심 프로젝트는 ▲도시활력 회복 ▲신성장 동력 확보 ▲5개 시·군 시민들의 생활불편을 해소하고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생활 인프라 조성 등이다.

5대 분야는 ▲생활권 기반 확충 분야 ▲지역경제 활력 제고 분야 ▲생활권 내 평생교육 연계 등 교육여건 개선 및 창의적 인재 양성 분야 ▲생태복원 분야 ▲전문 서비스 인력 공동 활용 등 지역 복지·의료 분야 등이다.

이번 용역은 전북발전연구원에 의뢰해 오는 9월까지 추진할 예정이며 5개시·군이 각 2000만원씩 1억원과 국비 지원 5000만원을 더해 1억5000만원의 용역비가 투자된다.

전주시 생활권 단위의 지자체간 상생·협력을 촉진하는 새로운 정책 패러다임이 요구되고 있어 이번 용역 추진을 통해 전주를 중심으로 한 중추도시 생활권 발전계획을 수립해 정부의 지역발전 계획에 반영하게 된다.

지역행복생활권은 기존 이명박정부의 '5+2 광역경제권'의 한계를 극복하고 삶의 질 중시 등 국민의식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 전국을 '중추도시생활권', '도농연계생활권', '농어촌생활권'으로 구분해 각 권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개발전략을 수립하는 것이다.

전주시는 군산, 익산, 김제, 완주와 함께 중추도시생활권을 구성해 전북발전을 이끄는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