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세계적 펫푸드 佛 로얄캐닌, 김제에 대규모 투자
작성일
2014.09.11
조회수
298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세계적인 펫푸드(반려동물 식품) 기업인 프랑스의 로얄캐닌(Royal Canin)이 전북 김제 지평선산업단지에 대규모 펫푸드 공장을 설립하기로 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도는 2일 송하진 도지사와 이건식 김제시장, 루익 마토 로얄캐닌 아시아·태평양 사장, 김창규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루익 마토 사장은 협약 체결식에서 "숙련된 노동력과 지방정부의 지원, 접근성과 환경 등을 고려해 전북 김제가 최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의 상당 부분을 지역에서 구매하겠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이번 로얄캐닌을 시작으로 더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전북도와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로얄캐닌이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로얄캐닌은 2017년까지 김제 지평선산단내 9만8천21㎡(약 3만평)의 부지에 6천400만달러(약 650억원)를 들여 강아지와 고양이 사료인 펫푸드를 생산한다. 이 공장은 로얄캐닌의 전 세계 공장 중 13번째다.

로얄캐닌 측은 김제공장에서 생산하는 펫푸드의 80% 이상을 인근의 일본과 대만,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로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제품의 주 원료인 쌀과 가금류를 지역 농가로부터 공급받을 계획이어서 농가의 소득창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로얄캐닌의 전북 투자는 민선 6기 도정 출범 후 첫 번째 외자 유치라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7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고 전후방 산업과의 연계성이 강화되기 때문에 지역 경제에 큰 활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로얄캐닌은 아시아에 신규 공장 설립을 위해 한국과 일본, 호주 등 3개국을 놓고 저울질하다 한국을 선정했으며, 이후 2년 가까이 한국 내 입지 결정을 놓고 검토를 한 끝에 최근 전북 김제를 최종 선택했다.

1968년 프랑스 몽펠리에에 설립된 이 회사는 반려견과 반려묘의 개별적 체형과 라이프 사이클, 품종 등에 따라 영양학적 요구에 부합하는 맞춤 영양사료를 생산하고 있는데 2001년 미국의 세계적 식품업체인 마즈(Mars)에 인수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4.09.02)